사실 이번엔 중가형 슬림케이스를 알아보려고 했었다.
그런데 제품들을 찾아보니, 지난 번에 살펴 본 2~3만원 대 슬림케이스보다 상급의 모델이 거의 없다.
아무래도 작고 저렴한 인터넷 PC 구성 용도에 맞는 제품 시장만 활성화된 거 같다.
하기야 크기의 한계 때문에 고급 부품들은 거의 장착이 불가능하니 그런지도 모르겠다.

완제품 PC(삼성, 엘지, HP, 델 등)의 본체를 떠올려 보자.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는가?
내가 하고 싶은 말은 그 모습이 아마도 이번에 살펴 볼 케이스들과 가장 가깝다는 것이다.
케이스만 시중에 따로 판매되는 게 아니기 때문에 가격적으로 정확한 비교는 할 수 없으나, 그런 완제품 PC 케이스의 품질이 대략 중가형 미니타워 수준이라 보면 될 것이다.

이제 5만원을 중심으로 한 미니타워들을 알아보자.
사진과 가격은 다나와(www.danawa.com)를 참고하였다.




1) IN WIN DRAGON SLAYER / 66,925원 / 180*417*410 (폭*높이*깊이, 단위㎜)
쿨링팬이 많아 미들타워 크기에 가까운 미니타워이다. 고사양의 벽돌만한 그래픽카드를 이용한 게이밍 용도를 고려하여 출시되었다. 저 작은 케이스에 수많은 쿨링팬 설치 공간을 만들다 보니 미니타워 치곤 크기가 커진 셈이다.
인윈 사 케이스는 전면부 디자인과 재질이 흡사 프라모델 로봇을 연상시키는 점이 특징이다. 실제로 독특한 디자인에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편이다.
고사양 컴퓨터를 맞추고 싶고 케이스는 작은 걸 원할 때 좋은 조건의 제품이라 할 수 있겠다.
전면에 USB 3.0 단자도 눈에 띈다.



2) BRAVOTEC LOOK 블랙(화이트) / 42,800원 / 180*378*458
깔끔한 디자인에 주목할 만한 제품이다.
케이스 상단은 수납 공간처럼 오목하게 들어가 있어 휴대폰 충전이나 외장하드 거치 등이 편리하게 되어 있다.
다만 기본 제공되는 팬이 후면 팬 하나 뿐이라(전면 하단 흡기팬은 옵션) 쿨링에 다소 취약하고, 내부 섀시가 저가형의 그것과 별다를 바 없어 조금 아쉽다. 
330㎜짜리 그래픽카드를 달았다간 겉모습과 어울리지 않게 매우 시끄러운 녀석이 될지도..
모니터와 디자인을 잘 맞추어 인터넷 PC로 구성하면 꽤 보기 좋은 모양이 나올 거 같다.



3) 쿨러마스터 ELITE 343 / 39,966원 / 180*352*440
사명 그대로 쿨링 용품과 케이스로 유명한 쿨러마스터 사의 저가형 제품이다.
전면 하단부 디자인이 독특하고 실용적이라 소개해 본다.
후면 배기팬이 옵션이라는 점은 놀랍다. 대신 전면에 120㎜ 흡기팬이 달려 있다. 상단의 파워 흡기를 이용한 배기를 염두에 둔 듯 하다.
아무래도 4만원이 아니라 4만5천원짜리로 봐야 하지 않을까. 후면 배기팬은 반드시 있어야 하니까.




4) IN WIN W585 블랙(화이트) / 42,609원 / 185*420*420
인윈 사의 평범한(?) 케이스들과 다르게 곡선의 깔끔함이 인상적인 제품이다.
테두리의 플라스틱이 두꺼워 덕분에 케이스가 다소 커졌는지도 모르겠다.
내부는 별 특징이 없다. 들리는 얘기론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케이스라고 한다.




5) 마이크로닉스 CK-107 Mini 블랙 / 36,619원 / 170*360*420
전면 오른쪽 상단에 튀어 나온 블루LED 버튼, 전면 하단부 받침대로 케이스를 기울어지게 만든 모습이 특이한 케이스이다.
특별한 이유는 없고 디자인적 요소가 고려된 듯 하다. 마이크로닉스 특유의 심플함도 느껴지는 케이스.


소개는 이정도로 마칠까 한다. 미니타워를 출시하는 회사들이 미들타워에 비해 별로 많지 않고, 더 상급의 제품들은 일반적인 케이스의 형태를 벗어난 모양이거나 가격 격차가 크기 때문에 나중에 다룰 예정이다.
어떤가. 조립 컴퓨터엔 저가형 케이스만 있는 줄 알았던 사람도 많을텐데 이제 슬슬 눈에 차는 제품들이 보이기 시작하지 않는가?
케이스는 크게 두 갈래의 길로 나누어진다. 기능성과 디자인.
가격이 올라갈수록 서로의 갭은 더 커진다. 빅타워와 미들타워 vs 미니타워의 구도라고나 할까.
후자의 경우 점차 하나의 인테리어 상품을 지향하는 셈이다.
좋은 걸 누가 모르나, 돈이 아까워서 안사지! 하는 사람도 있을텐데, 나중엔 분명 상당한 고민을 하게 만드는 제품도 보일 거란 걸 확신한다.

다음 번엔 방향을 바꿔 저가형 빅타워에 대해 알아볼 예정이다.

Posted by 센테너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5만원 전후의 미들타워 케이스를 살펴보겠다. 
먼저 LP형 케이스를 살펴봤어야 하지만 개인적으론 비추천하는 형태이므로 그냥 넘어갈 생각이다.
굳이 이유를 들자면 두께가 얇다는 것(10㎝ 정도) 외엔 기능상 모든 면에서 뒤떨어지는 케이스이기 때문이다.
(미들타워를 세로로 절반으로 쪼갠 크기라고 생각하면 된다. 체감 크기는 슬림과 미니타워보다 크다)
부품호환성도 떨어지지만 무엇보다 쿨링과 소음에 매우 취약하므로 가급적 사용하지 않기를 권한다.

케이스라면 2만원 정도의 가격을 지불하는 게 보통인데, 내가 눈이 높은 건지 아니면 그동안 꽤 많은 케이스들을 봐와서 그런 것인지 몰라도 저가형은 벗어나야 그나마 케이스 본연의 구실을 하는구나 하고 생각하게 된다.
쿨링, 소음, 진동 등 컴퓨터 사용 환경을 생각하기 시작하는 가격대이기 때문이다.
하기야 비쌀수록 좋은 물건인 게 당연하거늘, 괜한 소리를 하는지도 모르겠다.

케이스는 같은 규격이라도 비쌀수록 크기가 커지는 경향이 있다.
높은 호환성이 담보되어야 한다고 할까, 가격적으로 부품의 포장재 정도의 취급을 벗어나는 이상 최대한 다양한 종류의 부품을 담아낼 수 있어야 하니까.
쿨러나 그래픽카드는 크기가 제각각이고, 많은 수의 HDD를 사용하는 사람도 있으니 말이다.
기본적인 구성을 뛰어넘어 각자의 입맛에 맞는 평범하지 않은 세팅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슬슬 어필할 만한 가격대이다.

내부 부품들이 바뀌더라도 케이스는 계속 쓰려는 사람들은 고가의 케이스를 찾곤 한다.
케이스도 돈을 들여야 하는 고급 부품으로 취급받는 셈이다.

아무튼 이번 글에서 할 말은 아니었지만(사실 전체를 놓고 보면 5만원짜리 케이스도 비싼 건 아니기에) 비싼 케이스는 뭐가 다른가를 궁금해 하는 사람도 있을 거 같아서 적어 보았다.

이제 몇몇 케이스를 찾아보자. 사진과 정보는 다나와(www.danawa.com)를 참고하였다.

 



1) CORE 크레이지 / 35,922원 / 180*472*485 (폭*높이*깊이, 단위㎜)
저가형과 다르게 내부 도색이 되어 있어 깔끔하고 120㎜팬 4개, 80㎜팬 2개가 기본 제공된다. 
하단 파워 장착 및 케이스 상단 배기가 적용되어 쿨링에 유용하다.
80㎜팬은 HDD를 직접적으로 쿨링하는 용도로 사용되는 게 특이점이다. 두번째 사진의 붉은색 HDD가이드 밑부분에 설치된다.
중간 부분의 전면 베이를 포기하면 상당히 긴 고가의 그래픽카드도 장착 가능하다. 가성비가 뛰어난 모델.



2) 잘만 Z9 Plus / 68,339원 / 207*464*504
쿨링 용품으로 유명한 잘만 사의 제품이다.
전면부 온도센서와 그 아래 2개의 팬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팬컨트롤러가 특징적이다.
120㎜팬 4개가 장착되어 있으며 측면의 넓은 타공망과 투명 아크릴로 쿨링 및 튜닝 효과가 적용되었다.




3) 3Rsystem L-1200 브이렉스 / 76,868원 / 220*463*505
3Rsystem의 고가형 미들케이스.
이 회사 케이스의 특징은 뭐니뭐니해도 하드디스크 노이즈킬러이다. HDD의 소음 및 진동 방지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상단 부분엔 4개의 팬을 조절할 수 있는 팬컨과 USB 3.0 포트 2개가 있다.
그 외에도 다양한 기능이 있지만 사진으로 다 담을 수 없어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비싼만큼 굉장히 실용적인 제품.


이 외에도 많은 제조사들이 있고 더 많은 제품 및 자세한 스펙은 다나와 사이트에서 볼 수 있다.

고가의 케이스일수록 회사별 특수한 아이디어가 적용되어 있다.
각자가 중요시하는 부분, 마음에 드는 부분에 따라 제조사에 대한 선호도 달라질 것이다.
또한 점차 기능적, 튜닝적인 요소가 부각되므로 상대적으로 디자인적 측면에선 소홀할 수 있다.
아무래도 작고 예쁜 케이스와는 다들 거리가 있기 때문이다. 여자들에겐 말 그대로 '아오안'인 제품들일수도 있겠다.

하지만 기대하시라. '더' 비싸지면 기능적인 측면은 물론이고 모두의 눈을 사로잡을 만한 모델도 있으니 말이다.
(너무 비싸서 언제 포스팅될진 모르겠다- _-)

Posted by 센테너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3번 글에서 살펴본 슬림케이스와 오늘 찾아볼 미니타워의 일반적인 차이는 m-atx파워와 atx파워(이건 가장 많이 쓰는 규격이라 앞으로 편의상 일반파워라고 하겠다. 메인보드의 경우도 마찬가지), 그리고 ODD를 세워서 쓰는지 눕혀서 쓰는지의 차이이다. 따라서 미니타워가 슬림케이스보다 폭이 넓다. 약 3~4㎝ 정도.
미들타워와의 차이는 보드 호환성이다. 미니타워는 m-atx보드를 사용하고 일반보드는 사용하지 못한다. 그리하여 장착 보드의 길이가 짧아짐으로써 케이스의 높이가 낮아지므로 전면 베이의 확장성이 떨어진다. 보통 HDD를 3개 이상 사용하는 사람은 미니타워를 쓰기 곤란하다.

개인적으로 일반사용자에게 권하고 싶은 건 미니타워이다. 케이스에 넣는 부품은 HDD 1개(혹은 기존에 쓰던 하드를 백업용으로 하나 더 추가하는 정도), ODD 1개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리고 CPU를 오버클럭하여 사용하는 경우도 드물다. 작고 저렴한 보드로도 충분하다.

- 여기서 자세히 말하자면 m-atx보드가 성능이 떨어진다는 게 아니라, 대개는 일반보드가 더 상위 칩셋이고 추가 기능이 있는 경우가 많다. pci슬롯이 많기 때문에 확장성도 좋다. 따라서 좀 더 다양하게, 고성능의 세팅이 가능하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은 일반사용자로선 쓸 일이 없다. 보드는 CPU, 램, 그래픽카드를 장착하는 판때기에 불과하다고 생각하는 게 용도에 맞지 않게 비싸고 큰 보드를 구입하는 선택보다 합리적이다. 
저렴한 보드는 컴퓨터 사용에 있어 안정성이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의문이 생길 수 있다. 천만의 말씀. 세월이 흘러 컴퓨터에 문제가 생기기 전에, 뒤떨어지는 성능으로 인해 버려지는 게 먼저일 터. 3~4년 정도 쓰기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 완제품 컴퓨터와 PC방 컴퓨터에 사용되는 보조부품(성능과 직결되는 CPU, 그래픽카드 등을 제외한 나머지)의 수준을 알면 놀랄지도 모르겠다. -

미니타워로 충분한데 굳이 더 큰 미들타워를 쓸 필요는 없다는 말이다. 케이스가 작으면 방열에 문제가 생기지 않냐고? 그럴 리 없다. 우리는 일반사용자니까. 따로 거대한 CPU쿨러를 장만하여 무리한 오버클럭을 할 리가 없고 사오십만원씩 하는 고발열체 그래픽카드를 쓸 리 없다.
만약 그럴 예정이라면 이 페이지는 넘겨라. 당신이 써서는 안될 케이스들이다. 

그리고 슬림케이스보다 미니타워를 더 추천하는 이유는 ODD를 눕혀서 안정적으로 쓸 수 있다는 점과 약간 더 나은 부품호환성 때문이다. 만약 ODD를 거의 사용하지 않거나 장착하지 않는다면 별 차이는 없으니 취향에 따라 선택하면 되겠다.


이제 저렴한 미니타워들을 살펴보자. 제품 사진은 다나와(www.danawa.com)를 참고하였다.



1) CORE Q10 큐비 / 22,710원 / 175x355x380 (폭x높이x깊이, 단위mm)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으로 인기가 많은 모델이다. HDD 확장성 대신 길이가 긴 고성능 그래픽카드 장착 구조를 택했다. 필요하다면 케이스 전면 하단에 120㎜ 쿨링팬도 추가장착할 수 있다. 후면 하단의 pci슬롯 커버가 1회용이 아닌 점도 매력적.




2) 3Rsystem R370 메이플 / 21,195원 / 173x373x404
1번 제품보다 HDD를 하나 더 장착 가능하다. 때문에 높이가 약간 더 높다. 나머지 구조는 거의 비슷하다. 꽃무늬가 깔끔해 보이는 사람이라면 추천.




3) GMC I-50 젠틀 / 29,062원 / 180x350x415
튼튼해 보이고 남성적인 디자인이다. HDD를 많이 사용하는 사람에게 유용한 구조로 되어 있다. 저가형 치곤 가격은 다소 높은 편.


슬림, 미니타워 등 공간활용성이 좋은 작은 케이스는 기능적인 면보다 디자인과 가격을 무기로 출시된다. 거의 비슷한 제품들이기 때문에 개별적인 소개는 여기까지 하겠다. 다른 제품들이 궁금하다면 다나와에서 컴퓨터-케이스-미니타워 카테고리를 참고하시라.
Posted by 센테너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